안녕, 스물다섯 


Scope Book design

Date 2018.09~ 2018.11

Client 안녕, 스물다섯

BRIEF | 스물다섯 명의 스물다섯들의 생각과 이야기

[안녕, 스물다섯]은 스물다섯 명의 스물다섯들의 생각과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집입니다. 도트윈스튜디오는 [안녕, 스물다섯]의 전체 디자인을 담당하였습니다. 책의 기획에 대해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느낀 감정은 먹먹함과 잔잔함, 그리고 아련함이었습니다. ‘스물다섯’은 어리다면 어리고 뜨겁다면 뜨거울 나이이지만, 동시에 무거운 고민과 마음의 짐을 짊어지며 앞으로 나아가야 하는 나이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감정을 기본적인 디자인 컨셉으로 잡아 스물다섯의 다큐멘터리를 시각적으로 풀어내고자 하였습니다. 또한 스물다섯이라는 나이의 양가성을 고려하여 책이 마냥 무겁게만 그려지지 않게 하고자 디자인에서 어느 정도 밝고 가벼운 톤이 유지되도록 하였습니다.

Concept(표지 디자인 - 그럼에도 여전히 타고 있는 스물다섯)
책의 표지에는 순백의 케익 위에 스물다섯 개의 초가 꽂힌 채 타고 있는 모습을 담았습니다. 스물다섯 개의 초는 스물다섯이라는 나이를 의미합니다. 또한 타고 있는 스물다섯 개의 초를 통해 젊음이 소멸하고 있는 동시에 잠재된 열정이 타오르고 있는 책 속의 스물다섯 명을 표현하고자 하였습니다. 이처럼 스물다섯이 갖는 먹먹함과 밝음을 동시에 드러내는 이미지는 표지에서뿐만 아니라 책 속의 ‘들어가며’와 책 뒷면에도 등장합니다. ‘들어가며’에는 케익 위에 아직 불이 붙지 않은 초들이, 뒷면에는 모두 꺼진 초들이 있습니다. 이를 통해 스물다섯이라는 나이가 시작하여 끝나기까지의 전반적인 과정을 시각적으로 담아내고자 하였습니다. 책장을 다 넘기고 나서 마주하게 되는 뒷면의 꺼진 초들은 마치 ‘안녕’이라고 말해주는 듯합니다.

Detail(말줄임표 - 우리는 지금 스물다섯 번째 점을 지나고 있습니다)
말줄임표(…)는 우리가 하고자 하는 말을 다 하지 않을 때나 고민이 있을 때, 감정을 간접적이고 함축적으로 표현하고자 할 때 사용하는 문장 부호입니다. 이러한 문장 부호가 [안녕, 스물다섯]에서는 스물다섯들의 속 깊은 이야기와 숨겨두었던 고민, 감정을 은유적으로 나타내는 디자인 요소로 사용되었습니다. 책 전반에 등장하는 말줄임표는 스물네 개의 점(.)과 한 개의 쉼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기나긴 점으로 이루어진 말줄임표의 이미지를 통해 스물다섯들이 가진 고민의 무게와 깊이를 표현하고자 하였으며, 한 개의 쉼표를 통해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물다섯들에게는 희망과 쉬어갈 곳이 존재한다는 것을 전하고자 하였습니다. 또한 책의 시작과 마지막에 등장하는, 스물네 개의 점 끝에 붙은 스물다섯 번째 쉼표는 책 속의 삶들이 스물네 번의 해를 지나 스물다섯 번째 해에 이르렀음을 함축하고 있습니다.

WHO THEY ARE

그들은 한국의 평범하다면 평범하고, 특별하다면 특별한 스물다섯 살의 두 청년이다. 학교의 수업을 통해 알게 된 영석을 통해 본 프로젝트의 인터뷰를 제안받았고, 인터뷰를 진행하는 와중에 본 프로젝트의 가치에 공감하여 디자인을 맡아서 진행하게 되었다. 그들이 선정한 스물다섯 명의 스물다섯 살들은 어쩌면 대한민국의 스물다섯 살의 다양한 양상을 보여주는 지도 모른다. 한 명 한 명 심층 인터뷰를 통해 개개인의 특성을 잘 담아낸 도연과, 내지에 들어가는 인터뷰 사진, 영상으로 이를 잘 표현한 영석이 한 팀으로 본 프로젝트를 기획&집필하였다.

VALUE POINT

도트윈스튜디오는 [안녕, 스물다섯]이 현 시대에 꼭 필요한 기록물이라고 생각합니다. 2018년 한국의 스물다섯들은 어떤 고민들을 안고 살아가는지, 또 어떤 도전들을 하며 살아가는지를 이 다큐멘터리가 전함으로써 또다른 스물다섯들이 위안과 귀감을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 책이 후대에도 유의미한 기록물로 남게 되리라 믿습니다. 책 속의 스물다섯들의 이야기가 먼 훗날 옛 이야기가 되어, 역사가 되어 현대의 청춘들과 후대의 청춘들을 연결하고 소통하게 하는 하나의 통로가 되어줄 것입니다.

© 2015 - 2019 by DOTWEEN STUDIO